tit

NINT뉴스

[포토다큐] 경험하지 재미있지 느낌오지-오지 청소년들을 위한 ‘5G 체험-메이커 캠퍼스’를 가다
2019-06-14 이현규
242건

 

울릉중학교 학생들이 코딩 원리와 미세먼지 측정기 알고리즘을 배운 뒤 직접 조립해 완성한 제품을 가지고 학교 주변에서 작동과 측정을 해보고 있다.

▲ 울릉중학교 학생들이 코딩 원리와 미세먼지 측정기 알고리즘을 배운 뒤 직접 조립해 완성한 제품을 가지고 학교 주변에서 작동과 측정을 해보고 있다.

“이거 어디다 끼우노? 야야, 거기가 아니다!”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미니카를 조립하고 있다. 서로 상의도 하고 이쪽저쪽 부품을 대보기도 하며 만들기에 열중이다. 울릉도 저동초등학교 학생들이다. 미니카를 만들고 스스로 개조해 레이싱 경기를 펼치는 클래스를 기획한 건 포스텍(포항공대 나노융합기술원)이다. ‘포스텍 메이커 캠퍼스 무한 상상실 체험은 산간 오지나 도서지역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첨단 기기나 기술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수업을 진행한 김기황(39) 강사는 “요즘 학생들은 결과만 접하지 만들어지는 과정을 잘 모른다”며 손을 이용해 직접 만드는 과정을 가르친다. 직접 제작을 하고, 만들어진 후 개조도 해보고, 고장도 수리하면서 함께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 주는 것이 이 수업의 핵심이라고 한다.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서로 상의하며 미니카를 조립하고 있다.

▲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서로 상의하며 미니카를 조립하고 있다.

학생들이 미니카를 조립하고 스스로 개조해 레이싱 경기를 펼치고 있다.

▲ 학생들이 미니카를 조립하고 스스로 개조해 레이싱 경기를 펼치고 있다.

포스텍과 함께 KT는 수업 환경이 도시보다 열악한 지역의 학생들을 위해 찾아가는 수업을 같이하고 있다. 자사의 5G 서비스를 이용한 다양한 체험과 놀이를 호기심 많은 어린 학생들에게 체험하게 함으로써 도시의 학생들보다 열악한 신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고 창의력을 북돋아 준다.

이정완 학생이 스마트폰과 VR 단말기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포스’ VR 체험을 하고 있다.

▲ 이정완 학생이 스마트폰과 VR 단말기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포스’ VR 체험을 하고 있다.

●미니카 레이싱·미세먼지 측정기·VR… 5G 체험 놀이터 된 울릉도

인근 울릉중학교에서 학생들의 미세먼지 측정기 만들기가 한창이다. 측정기 작동의 코딩 원리와 알고리즘을 배운 후 직접 제품을 만들어본 이지현(중2)양은 “평소에도 이런 과학 수업에 관심이 많았지만 섬에 살면서 체험할 수 없어 아쉬웠는데 너무 재밌다”며 제일 먼저 교실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싶다”고 한다. 만들기 수업 후 진행된 ‘5G 서비스 체험존’에서 재밌는 ‘놀이’에 한창 흥이 나 있다. ‘narle’(나를) 애플리케이션(앱)의 3D 아바타와 AR 이모티커 등의 꾸미기 기능으로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바꿔 본 학생들은 신기하면서도 무척 재밌는 눈치다. 스마트 노래방 ‘싱스틸러(Sing-Stealer) 서비스’를 이용해 우리 학교 가수왕을 선발하기도 하고, 고품질 VR 영상 감상은 물론 스마트폰과 VR 단말기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포스 VR’도 단연 인기다. 게임을 체험한 이정완(중2)군은 “컴퓨터로만 즐기던 게임을 처음으로 이걸 착용하고 하니 실제 주인공이 된 것 같고 신기하다”고 말한다.

저동초등학교 학생들이 체험 시작 전부터 열린 문 사이로 신기하게 쳐다보고 있다.

▲ 저동초등학교 학생들이 체험 시작 전부터 열린 문 사이로 신기하게 쳐다보고 있다.

학생들이 레진 공예를 이용한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 학생들이 레진 공예를 이용한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교육 기회 넓히고 지역민 문화환경 개선되길 
 


천부초등학교에서는 3D 프린터로 반지 만들기, 3D 펜으로 3D 캐릭터 만들기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익히 알고 있는 기술이지만 직접 시연해 보는 학생들의 표정에 놀라움과 흥미가 담뿍 담겨 있다. 수업을 참관한 저동초 이현애 교사는 “울릉도에서는 주로 뮤지컬 공연이나 군 공연이 가끔 열릴 뿐 아이들이 놀 곳이 없어 새로운 기술과 문화체험에 대한 갈증이 크다”며 “이번 수업처럼 학생들이 희망하는 체험이 자주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한다.

포스텍과 KT는 수업을 구성할 때 학교별로 미리 학생들의 희망사항을 받아 이를 반영한다. 이번 울릉지역 수업은 울릉중학교, 저동초등학교, 천부초등학교 200여명이 신청한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졌다. 

지리적으로 진로 체험 기회가 부족한 곳의 학생들에게 최신 정보통신기술(ICT)과 메이킹 활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교육의 기회를 넓히고, 지역주민의 문화생활 환경이 개선되길 바라 본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출처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14026002&wlog_tag3=naver>

[포토다큐] 경험하지 재미있지 느낌오지-오지 청소년들을 위한 ‘5G 체험-메이커 캠퍼스’를 가다
2019-06-14 이현규
243건

 

울릉중학교 학생들이 코딩 원리와 미세먼지 측정기 알고리즘을 배운 뒤 직접 조립해 완성한 제품을 가지고 학교 주변에서 작동과 측정을 해보고 있다.

▲ 울릉중학교 학생들이 코딩 원리와 미세먼지 측정기 알고리즘을 배운 뒤 직접 조립해 완성한 제품을 가지고 학교 주변에서 작동과 측정을 해보고 있다.

“이거 어디다 끼우노? 야야, 거기가 아니다!” 초등학교 어린이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미니카를 조립하고 있다. 서로 상의도 하고 이쪽저쪽 부품을 대보기도 하며 만들기에 열중이다. 울릉도 저동초등학교 학생들이다. 미니카를 만들고 스스로 개조해 레이싱 경기를 펼치는 클래스를 기획한 건 포스텍(포항공대 나노융합기술원)이다. ‘포스텍 메이커 캠퍼스 무한 상상실 체험은 산간 오지나 도서지역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첨단 기기나 기술 등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수업을 진행한 김기황(39) 강사는 “요즘 학생들은 결과만 접하지 만들어지는 과정을 잘 모른다”며 손을 이용해 직접 만드는 과정을 가르친다. 직접 제작을 하고, 만들어진 후 개조도 해보고, 고장도 수리하면서 함께 문제해결 능력을 키워 주는 것이 이 수업의 핵심이라고 한다.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서로 상의하며 미니카를 조립하고 있다.

▲ 학생들이 삼삼오오 모여 앉아 서로 상의하며 미니카를 조립하고 있다.

학생들이 미니카를 조립하고 스스로 개조해 레이싱 경기를 펼치고 있다.

▲ 학생들이 미니카를 조립하고 스스로 개조해 레이싱 경기를 펼치고 있다.

포스텍과 함께 KT는 수업 환경이 도시보다 열악한 지역의 학생들을 위해 찾아가는 수업을 같이하고 있다. 자사의 5G 서비스를 이용한 다양한 체험과 놀이를 호기심 많은 어린 학생들에게 체험하게 함으로써 도시의 학생들보다 열악한 신기술에 대한 이해를 돕고 창의력을 북돋아 준다.

이정완 학생이 스마트폰과 VR 단말기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포스’ VR 체험을 하고 있다.

▲ 이정완 학생이 스마트폰과 VR 단말기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포스’ VR 체험을 하고 있다.

●미니카 레이싱·미세먼지 측정기·VR… 5G 체험 놀이터 된 울릉도

인근 울릉중학교에서 학생들의 미세먼지 측정기 만들기가 한창이다. 측정기 작동의 코딩 원리와 알고리즘을 배운 후 직접 제품을 만들어본 이지현(중2)양은 “평소에도 이런 과학 수업에 관심이 많았지만 섬에 살면서 체험할 수 없어 아쉬웠는데 너무 재밌다”며 제일 먼저 교실 미세먼지를 측정하고 싶다”고 한다. 만들기 수업 후 진행된 ‘5G 서비스 체험존’에서 재밌는 ‘놀이’에 한창 흥이 나 있다. ‘narle’(나를) 애플리케이션(앱)의 3D 아바타와 AR 이모티커 등의 꾸미기 기능으로 자신의 모습을 원하는 대로 바꿔 본 학생들은 신기하면서도 무척 재밌는 눈치다. 스마트 노래방 ‘싱스틸러(Sing-Stealer) 서비스’를 이용해 우리 학교 가수왕을 선발하기도 하고, 고품질 VR 영상 감상은 물론 스마트폰과 VR 단말기 간 연동 게임인 ‘스페셜포스 VR’도 단연 인기다. 게임을 체험한 이정완(중2)군은 “컴퓨터로만 즐기던 게임을 처음으로 이걸 착용하고 하니 실제 주인공이 된 것 같고 신기하다”고 말한다.

저동초등학교 학생들이 체험 시작 전부터 열린 문 사이로 신기하게 쳐다보고 있다.

▲ 저동초등학교 학생들이 체험 시작 전부터 열린 문 사이로 신기하게 쳐다보고 있다.

학생들이 레진 공예를 이용한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 학생들이 레진 공예를 이용한 열쇠고리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교육 기회 넓히고 지역민 문화환경 개선되길 
 


천부초등학교에서는 3D 프린터로 반지 만들기, 3D 펜으로 3D 캐릭터 만들기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익히 알고 있는 기술이지만 직접 시연해 보는 학생들의 표정에 놀라움과 흥미가 담뿍 담겨 있다. 수업을 참관한 저동초 이현애 교사는 “울릉도에서는 주로 뮤지컬 공연이나 군 공연이 가끔 열릴 뿐 아이들이 놀 곳이 없어 새로운 기술과 문화체험에 대한 갈증이 크다”며 “이번 수업처럼 학생들이 희망하는 체험이 자주 있으면 좋을 것 같다”고 말한다.

포스텍과 KT는 수업을 구성할 때 학교별로 미리 학생들의 희망사항을 받아 이를 반영한다. 이번 울릉지역 수업은 울릉중학교, 저동초등학교, 천부초등학교 200여명이 신청한 프로그램으로 이루어졌다. 

지리적으로 진로 체험 기회가 부족한 곳의 학생들에게 최신 정보통신기술(ICT)과 메이킹 활동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교육의 기회를 넓히고, 지역주민의 문화생활 환경이 개선되길 바라 본다. 

안주영 기자 jya@seoul.co.kr
 

<출처 :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614026002&wlog_tag3=naver>